Home > 진료과목 > 노화와 양생
 
 
 
 
노인성 피부질환
  노인성 소양증
   

노인 분들에서 가장 흔히 관찰되는 증상은 몸이 가려운 소양증이다. 노인의 피부는 건조하고 거친 경우가 대부분이며, 하얀 인설이 피부에서 관찰 되어진다. 주로 밤에 가려움증이 심하며, 계절적으로는 건조한 시기인 겨울에 특히 심해진다. 더운 목욕을 한 후에 더 심해지는 경우도 있으며 가려움증이 심한 경우 계속 긁게 될 경우 피부에 습진과 감염증을 초래하게 된다.

  노인성 건조증
   

나이가 들면서 노인들의 피부는 건조하고 거칠어진다. 자세히 보면 피부에 하얀 인설이 일어나 있는 것을 관찰할 수 있다. 특히 팔, 다리에 심하며 65세 이상 노인의 80% 이상에서 노인성 건조증이 많이 발생하며 이 경우 피부에 가려움증을 느끼고 각종 습진의 발생이 증가하고 세균에 감염되기 쉽다. 건조성 습진 주위의 습도가 낮은 겨울철, 잦은 목욕에 의하여 더욱 건조해진 피부에 주로 발생하게 된다. 피부가 가렵고 쓰라렵거나 아픈 경우도 있다. 팔, 다리의 신전부에 흔하고, 심한 경우에는 몸통에도 발생할 수 있다.

  신경성 피부염
   

60세 이상의 노인 분들에게서 자주 관찰되는 습진으로 습관적으로 피부를 긁거나 비빌 때 발생하는 경우를 말한다. 주로 뒤통수, 목 뒤, 항문주위, 음낭, 손목, 발에 나타난다.

  무좀
   

65세 이상 노인의 80% 정도가 무좀 또는 발톱무좀을 갖고 있다. 노인에서 무좀이 증가하는 이유로는 면역기능이 떨어지고, 피부의 재생 속도가 감소되어 있으며, 간혹 피부 청결관리를 게을리 하는 점등을 들 수 있다. 증상으로는 발바닥의 피부가 두꺼워 지거나 물집이 생길 수 있다. 발톱사이가 짓무르게 되며 발톱은 노랗게 변하고 두꺼워지며, 쉽게 부스러진다. 가려움증이 심한 경우 긁게 되면 이차적으로 습진이 발생하거나 세균 감염이 될 수 있다. 노인에서 발에 세균감염이 되는 가장 흔한 원인 중의 하나이다.

  흑자
   

나이가 들수록 피부에 편평한 갈색반점이 많아진다. 대표적인 갈색반점은 일광흑자로 태양광선에 오래 노출된 얼굴, 손등, 팔뚝 부위에 잘 생긴다. 매우 흔한 질병으로 70세 이상에서 90%이상의 노인에서 관찰할 수 있으며 흔히 간반 또는 저승꽃이라고 불린다. 태양광선을 차단하는 자외선차단제를 도포하면 많은 경우 예방이 가능하다. 치료는 화학박피술, 레이저 치료술로 제거할 수 있다.

  양성종양
   

* 65세 이상의 노인에는 1종류 이상의 양성종양이 관찰된다.
1. 연성섬유종 - 정상 피부색으로 작은 버섯 모양으로 살이 자라나오는 병변
2. 지루각화증 - 경계가 뚜렷한 갈색의 약간 튀어나온 병변으로 크기는 다양하다.
3. 체리혈관종 - 밝은 붉은색의 성냥알 크기 이하의 혈관종을 말한다. 주로 몸통에 발생하며 그
수는 매우 다양하게 관찰된다.

  피부암
   

피부암의 발생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으나 가장 중요한 원인은 태양광선에 포함된 자외선이다. 일생동안 피부가 받은 자외선의 영향으로 피부암이 발생한다고 생각된다. 따라서 젊은 때부터 자외선을 차단하기 위하여 피부에 자외선 차단제를 계속 바르고, 모자를 항상 쓰며, 한낮의 뜨거운 태양을 피함으로써 피부암을 예방할 수 있다. 노인피부에서도 더 이상의 자외선 노출을 하지 않으면 자외선에 의한 피부손상을 줄일 수 있으며, 피부재생능력이 증가되고, 피부암의 발생을 예방할 수 있다. 이미 늙은 피부라고 피부암 예방을 포기하면 안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