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진료과목 > 소아과
 
 
 
 
경기

아이가 자라면서 어떤 종류의 경련이든 경험하게 되는 경우는 5 ∼ 8 % 이다. 보통 경련은 응급처치를 요하는 경우가 많고 원인을 찾는데 노력해야 하는 급발증(急發症)의 하나이다. 일반적으로 경기란 말은 의학적 용어로서 뚜렷한 개념정립이 없지만 옛날부터 지금까지 널리 사용되고 있어 의료인이 아니더라도 '경기' 하면 어떤 상태를 말하는지 알고 있다. 하지만 단순한 생리적인 반응과 병적인 상태는 구분해야 하고 여기서 경기 (驚氣)의 개념 정리를 해보면 놀라는 기운, 즉 놀란 형상을 주로 이른 말이다. 어린이는 어릴수록 뇌의 효소계나 뇌신경의 수초화(隨稍化)가 아직 덜 이루어진 상태로 외부환경에 적응하는 반응이 깜짝깜짝 놀라는 것으로 시작하기 쉽다. 즉 소아는 기혈(氣血), 기육(肌肉), 주리( 理), 신기(神氣)가 아직 부족하여 쉽게 놀라게 되므로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

병증으로서 문제가 되는 경기는 경풍(驚風)이라 하며 경련을 동반하는 모든 질환을 의미하고 열성경련, 각종 뇌막염, 뇌염, 뇌증, 라이증후군, 간질, 전해질 장애로 인한 요독증, 탈수, 파상풍 등이 포함될 수 있다. 한의학적으로 경풍은 <성인중풍(成人中風), 소아경풍(小兒驚風)>이라 비유할 만큼 중요시된다. 그러므로 우선 아이가 경기를 하면 어떤 기저(基底) 질환으로 말미암은 것인지 아닌지를 각종 기기나 이화학적 검사소견을 통해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옛부터 경기는 '우는 경기', '열 경기', '급체 경기' 등으로 나누어 불렀는데 '우는 경기'는 어린이들이 밤마다 심하게 울며 보채는 것인데 '야제(夜啼)'의 범주이고 원인을 밝혀 치료해 주어야 한다. '열경기'는 모든 경련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열성경련'인데 뇌나 중추신경계에 어떤 병변없이 단순히 고열 (감기나 기타 원인에 의하여)을 견디지 못하여 경련을 일으키는 경우인데 대체로 예후가 양호한 편이나 가끔 간질로의 이행가능성이 있어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과 알맞은 처치가 필요하다.

'급체경기'는 아이가 음식을 급하게 먹거나 많이 먹어 급체했을 경우에 갑자기 사지가 싸늘하고 식은 땀이 나며 손발이 뻣뻣해지는 경우인데 빠른 응급처치가 필요하고 음식을 조심해야 하며 필요할 경우 약을 복용해야 한다. 한의학적으로 경기의 치료는 평소에 겁이 많고 잘 놀라고 예민한 아이의 경우 진경(鎭驚), 안신(安神), 보심(補心)을 시키는 것을 위주로 하고, 평소 자주 체(滯)하고 항상 배가 아프다고 하며 대변이 무르거나 변비이고 혈색이 나쁜 아이는 소도(消導), 비위(脾胃)를 보(補)하고 온중(溫中)시키며, 항상 머리가 무겁거나 어지러움, 두통을 자주 호소하고 환청(幻聽)등이 있는 아이는 식풍(熄風), 거담(祛痰) 시키는 치법을 위주로 한다. 치법의 주요 목표는 몸 안에 불필요한 대사산물인 담(痰)을, 특히 뇌에 잔류된 뇌담(腦痰)을 제거해 주는 것인데 궁극적으로 근본 원인을 제거해 주는 것이다.